원불교소개

성지개요

처음으로 처음으로 > 원불교소개 > 원불교성지 > 영산근원성지 > 성지개요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월드
  • 성지개요
  • 성지정보
  • 일화모음
  • 동영상보기
  • 오시는 길

영산 성지의 전개과정


성지가 위치한 백수라는 지명은 백에서 일을 떼어버린 아흔아홉의 묏부리를 뜻한다고 한다. 지명이 말해주듯 백수는 구수산의 많은 산봉우리가 어우러져 이루어진 해안 산간 지역이다. 바닷물이 깊숙이 내륙까지 들어오던 시절에는 구수산 삼면이 물에 잠겨 섬 모양을 이루었다 하며, 간척 사업이 이루어지기 전만 하여도 내륙 10여Km까지 배가 드나들었다고 한다.
길룡리는 법성포에서 뱃길로 약 4km 서해의 바닷물이 와탄천을 따라 은선암과 매바위(안암) 밑을 굽이쳐 길룡리로 돌아드는데 이 물줄기가 선진포를 거슬러 위로 십여 리 올라간다. 와탄천은 멀리 대마의 태청산, 묘량면의 정암산 골짜기에서 흐르는 무장천과 영광읍의 수퇴산에서 흐르는 도편천이 합류하여 덕호리를 거쳐 법성 앞바다에 이르는 하천으로 영광에서 제일 큰 하천이다.
옛날 길룡리 사람들은 구수산에서 땔나무를 하거나 숯을 구워 와탄천을 내왕하는 조수를 따라 뱃길로 법성포에 내다 팔고 생필품 등을 구입해 오기도 하였다. 육로가 불편한 당시로는 와탄천은 길룡리 사람들에게는 생활의 젖줄이었고 문물의 통로였다.

길룡리는 산기슭에 자리 잡은 여러 마을로 이루어진다. 옛날 사찰이 있었다는 데서 연유한 수도암, 무운암 그리고 입석골, 지금은 길룡저수지가 되어 버린 마계촌, 귀룡 모양의 바위가 있다는 용암 마을을 비롯하여 잠실, 구호동, 영촌, 범현동 등의 아홉 마을이 있다.

구호동은 아홉 호랑이 노루목의 노루를 보고 달려드는 형국이라고 붙여진 이름이고 범현동은 돛대 모양이라 하여 범현동이라 하였다.

길룡리는 생활이 빈궁하고 문화적 혜택이 뒤진 곳이기는 하나 기승한 지세로 인하여 큰 인물이 날 것이라는 전설이 끊이질 않았다. 영광은 또한 백제에 불교가 전래될 때 동진의 마라난타가 해로를 타고 법성에 입항하여 불갑사를 세웠다는 전설이 있다. 그리고 구수산에는 팔만구암자가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팔만이란 실제의 숫자라기보다는 많음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죽사가 있을 따름이고 전골, 수두암, 무운암, 사리암, 기야암 등의 절 이름이 전해지고 있고 당간 지주를 비롯하여 기와 파편, 주춧돌 등 옛날의 절터임을 말해 주는 흔적들이 여러 곳에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절이 있었던 것은 사실인 듯하다. 이처럼 영광의 길룡리는 갖가지 전설과 깊은 불연과 신령한 빛이 어려 있는 땅이다. 원기 59년(1974) 3월 30일 중앙교의회 의결에 의해 영산성지사업회가 발족되어 영산성지의 장엄 및 각종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영산성지에 산재하고 있는 사적으로는 영촌마을에 있는 탄생가, 대종사 대각 이전 가장 많이 사셨던 구호동 집터, 산신령을 만나려고 기도드렸던 마당바위, 한나절이나 서서 입정에 들었던 선진포, 대각을 이룬 노루목 대각지, 최초의 법어를 설한 돛드래미 이씨제각, 최초 교당인 구간도실 터, 9인 제자들의 정성이 깃든 구인 기도봉 등의 사적지가 있으며 현재 원불교 중앙총부 영산사무소와 원불교영산대학, 영산성지고등학교 등이 있다.

참고로 여기서 소개한 성지의 자료는 전치균교무의 [원불교 성지 변천 과정]이라는 자료에 근거하고 있다.


영산 성지의 순례길

  • 제 1순례길

    영산원 -> 영산원불교 대학교 -> 중앙봉 -> 노루목 -> 대각터 -> 구호동 -> 삼밭재 -> 설레바위봉 -> 상여봉 ->
    옥녀봉 -> 탄생가 -> 구간도실 -> 방언관리소터 -> 정관평 -> 영산원 (소요시간 : 4시간)

  • 제 2순례길

    영산원 -> 선진포 -> 장다리봉 -> 대파리봉 -> 중앙봉 -> 노루목 -> 대각터 -> 탄생가 -> 구간도실터 ->
    방언관리소터 -> 정관평 -> 영산원 (소요시간 : 3시간)

  • 제 3순례길

    영산원 -> 장다리봉 -> 대파리봉 -> 천기동뒷산봉 -> 귀영바위(굴,집터) -> 눈썹바위봉 -> 밤나무골봉 ->
    삼밭재 -> 설레바위봉 -> 상여봉 -> 옥녀봉 -> 제명바위 -> 구간도실터 -> 탄생가 -> 대각터 -> 중앙봉 ->
    최초설법전터(이씨제각) -> 영산원 (소요시간 : 하루)

  • 제 4순례길

    영산원 -> 영산 원불교 대학교 -> 중앙봉 -> 대파리봉 -> 장다리봉 -> 정관평 -> 방언관리소터 -> 제명바위 ->
    구간도실터 -> 탄생가 -> 대각터 -> 노루목 -> 노루목 옛길 -> 영산 원불교 대학교 -> 최초설법전터(이씨제각)
    -> 영산원 (소요시간 : 3시간 30분)


개요

- 영광군의 연혁

영광군이란 명칭을 처음 사용한 것은 고려 시대에 이르러서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영광군조(靈光郡條)를 보면 다음처럼 나온다.

「영광군(靈光郡)은 본래 백제(百濟) 무시이군(武尸伊郡)이었는데 무령군(武靈郡)이라 바꾸었고, 고려(高麗)에 들어와 지금의 이름이 되었다. 본조(本朝, 조선 시대)에서도 이를 그대로 따랐다.」
(本百濟武尸伊郡 新羅改武靈郡 高麗改今名 本朝因之)

이 기록으로 보면 영광군은 무시이군 - 무령군 - 영광군으로 그 명칭이 변화했다는 것이 되는데, 그러나 이러한 이해는 오늘날의 영광읍 지역의 변화만을 설명하는 것일 뿐, 영광군 지역의 변화상을 설명하는 데는 부족하다.
곧 오늘날의 영광군이 확정되기까지에는 복잡한 행정상의 구획 있었기 때문이다.

- 영광군의 위치와 영역

영광군은 전라남도의 북서쪽에 자리 잡고 있다. 3개 읍과 8개 면으로 이루어진 영광군은 군서면을 제외하고는 모든 읍 면이 인접 시군과 경계를 이루거나 바다와 접해있다.
영광군의 4극지의 경우 동쪽 끝에는 대마면 성산리 가렛재가 있고, 서쪽에는 60여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이루어진 낙월면의오도리에 속한 횡도가 있으며, 남쪽 끝은 군남면 옥실리이고, 북쪽 끝은 홍농읍 성산리에 속한 혹아도란 섬이다.

- 영광군의 유적지

영광 군내에서 조사된 불교 유적은 다른 군에 비해 그리 많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각진국사가 주석하여 유명해진 갑사는 조선 후기 불교 유적과 유물로 가득하여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연흥사, 현각사도 빼놓을 수 없으며 많은 불교 유적과 유물들이 있다.
또한 원불교의 교주인 소태산 대종사의 탄생, 구도 대각터가 모여 있는 영산성지도 있다.

이외에도 지방유형문화재 제25호인 영광 향교 이외에도 영광군 백수읍 지산리 가지매 마을의 지산사(芝山祠, 가지서원)를 비롯해 17개의 현존하는 사우 등도 있다.

- 영산성지 오는 길

고속버스는 서울 강남터미널에서 40분 간격으로 영광 1일 20회 운행(318km)하는데 그 중 우등고속이 9회 운행된다.
일반 직행버스는 광주 공용 버스 터미널에서 영광까지 5분 간격으로 112회 운행(48km)한다.

(061)351-3379, 356-7210

영산 성지로는 영광에서 길룡리까지 군내 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자가용으로 올 경우는 다음과 같다.

서울 - 정읍 I.C- 고창 - 영광 (318km : 3시간 50분)
광주 - 문장 - 영광 (48km : 50분)
목포 - 함평 - 영광 (64km : 1시간 20분)
철도편은 서울에서 광주까지 1일 무궁화호 7회, 새마을호 5회가 운행된다. 광주에서 터미널로 가서 버스편을 이용
하면 된다.

퀵메뉴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