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전산실 전력장치 보강 작업 진행 안내
원불교 100년 성가 새음원 100곡 듣기
오늘의 법문 닫기
대종경 불지품 20장
대종사 하루는 조 송광과 전 음광을 데리시고 교외 남중리에 산책하시는데 길가의 큰 소나무 몇 주가 심히 아름다운지라 송광이 말하기를 [참으로 아름다와라, 이 솔이여! 우리 교당으로 옮기었으면 좋겠도다.] 하거늘 대종사 들으시고 말씀하시기를 [그대는 어찌 좁은 생각과 작은 자리를 뛰어나지 못하였는가. 교당이 이 노송을 떠나지 아니하고 이 노송이 교당을 떠나지 아니하여 노송과 교당이 모두 우리 울안에 있거늘 기어이 옮겨놓고 보아야만 할 것이 무엇이리요. 그것은 그대가 아직 차별과 간격을 초월하여 큰 우주의 본가를 발견하지 못한 연고니라.] 송광이 여쭙기를 [큰 우주의 본가는 어떠한 곳이오니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그대가 지금 보아도 알지 못하므로 내 이제 그 형상을 가정하여 보이리라.] 하시고, 땅에 일원상을 그려 보이시며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곧 큰 우주의 본가이니 이 가운데에는 무궁한 묘리와 무궁한 보물과 무궁한 조화가 하나도 빠짐 없이 갖추어 있나니라.] 음광이 여쭙기를 [어찌하면 그 집에 찾아 들어 그 집의 주인이 되겠나이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삼대력의 열쇠를 얻어야 들어갈 것이요, 그 열쇠는 신·분·의·성으로써 조성하나니라.]
수위단회 -  교단 최고의 의결 기관인 수위단회의 다양한 내요을 보실 수 있습니다.

법당이야기

교당 기관찾기

주변 원불교 교당, 기관을 검색합니다.

원불교 교당찾기

이전 다음

이전

다음